요즘 대학생, 술자리에서 기피 1순위는 바로 이런 사람?

요즘 대학생, 술자리에서 기피 1순위는 바로 이런 사람?

  • 등록일
    2024.03.21 10:35
  • 조회수
    25,658

레디큐와 함께 알아본 신학기 대학생 술자리 문화
요즘 대학생, 술자리에서 기피 1순위는 바로 이런 사람?

– 맛있는 숙취해소제 레디큐, 대학생(1학년~4학년) 475 명 대상 술자리 설문조사 결과 발표
– 술자리에서 같이 앉고 싶은 사람은 분위기 메이커, 피하고 싶은 사람은 끝없이 술 따라주는 사람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의 맛있는 숙취해소제 ‘레디큐’가 신학기 대학생 술자리 문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2월 26일부터 약 2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전국의 대학생 475명이 참여했다.

먼저, 신학기 술자리에서 피하고 싶은 사람은 끝없이 술을 권하는 사람(29.9%, 142명)이 가장 많았고 계산할 때 사라지는 사람(28.2%, 134명), 술자리 게임만 하는 사람(26.5%, 126명), 했던 말 계속하는 사람(15.4%, 73명)이 뒤를 이었다. 또, 외모와 유머감각을 기준으로 술자리에 같이 앉고 싶은 사람을 선택하는 밸런스(양자택일) 게임에서는 인물은 별로지만 분위기 메이커가 69.3%(329명)를 차지했다. 유머감각은 없지만 외모가 뛰어난 사람은 30.7%(146명)가 선택했다.

이어 신학기 술자리를 몇 차까지 가는 것이 적절하냐는 질문에는 ‘2차까지는 가야 더 친해질 수 있다’(58.5%, 278명)가 가장 많았으며, 1차가 좋다(22.5%, 107명), 동틀 때까지(11.2%, 53명), 3차로 노래방까지 가야 친해질 수 있다(7.8%, 37명)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가장 싫어하는 술버릇으로는 토하거나 몸을 못 가누는 만취 유형(51.4%, 244명)이 가장 많았고, 시비 거는 유형(32.8%, 156명), 취했는데 괜찮다며 집에 안 가는 유형(10.5%, 50명), 이유 없이 우는 유형(3.8%, 18명), 잠드는 유형(1.5%, 7명)이 있었다.

신입생과 함께하는 술자리에 어울리는 주종으로는 소주(61.1%, 290명), 맥주(24.2%, 115명), 하이볼(11.8%, 56명), 와인과 막걸리는 각각 1.5%(7명)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가장 선호하는 숙취해소제 타입은 스틱젤리형(71.6%, 340명)이 가장 많았으며, 드링크 형태(20.2%, 96명), 환 제형(8.2%, 39명) 순이었다.

한독 컨슈머헬스사업실 박하영 이사는 “신학기를 맞이해 건전한 음주 문화를 알리고 Z세대 대학생들의 음주 문화를 알아보고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라며 “적절한 음주는 신학기 서먹한 분위기를 친밀하게 하지만, 과음은 건강은 물론 학교 생활에도 지장이 될 수 있다. 레디큐와 함께 건전한 술자리, 즐거운 캠퍼스 라이프를 즐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올해 출시 10주년을 맞는 ‘레디큐’는 맛있는 숙취해소가 콘셉트다. 달콤한 맛과 다양한 제형이 특징으로 음료 형태로 망고맛 ‘레디큐 드링크’와 장 건강까지 생각한 파인애플 맛의 ‘레디큐 프로’가 있다. 또, 커큐민 체내 흡수율을 높인 테라큐민을 비롯해 헛개와 타우린 등 숙취해소에 좋은 성분을 가득 담은 스틱 젤리 제형의 ‘레디큐 스틱 오리지널’과 국내 최초 여성용 숙취해소 스틱 젤리, ‘레디큐 스틱 레이디’, 망고맛 츄젤리 제형의 ‘레디큐 츄’도 있다. 레디큐 전 제품은 온라인을 비롯해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주요 편의점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일상건강

닫힘 회원가입 하면 전 제품 5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