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독, 박세리와 함께한 ‘케토톱®’ 신규 광고 온에어

[보도자료] 한독, 박세리와 함께한 ‘케토톱®’ 신규 광고 온에어

  • 등록일
    2024.04.11 13:04
  • 조회수
    17,167

좀 오버하면 어때? 케토톱이 있는데
한독, 박세리와 함께한 ‘케토톱®’ 신규 광고 온에어

– 케토톱, 한국 골프의 전설, 박세리 감독을 모델로 한 첫 번째 광고 공개
– 박세리 감독, 인생은 좀 오버해야 재미있다며 캐내면 CAN이란 응원의 메시지 전해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의 2023년 국내 외용소염진통제 시장 판매 1위1,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성분명: 케토프로펜)’이 한국 골프의 전설, 골프여제 박세리 감독을 모델로 한 첫 번째 광고를 공개했다.

이번 케토톱 광고에는 피트니스, 스케이트 보드, 복싱, 철봉 묘기 등 성별과 나이와 관계없이 강도 높은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나온다. 이와 함께 ‘살살 좀 하시지’, ‘다치면 어떡해’, ‘너무 오버하는 거 아냐?’ 등 주변의 걱정 어린 소리도 들린다. 이때 박세리 감독은 ‘좀 오버하면 어때? 케토톱이 있는데’라며 통증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인생을 즐기는 이들에게 ‘캐내면 CAN이’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한독은 이번 광고를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자와 공감대를 확대하며 통증 전문가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한독 일반의약품 사업실 김미연 상무는 “이번 광고에서 박세리 감독이 가진 도전과 극복의 이미지가 케토톱에 잘 투영된 것 같다”라며 “통증은 케토톱이 해결할 테니 다양한 도전을 하며 인생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올해 30주년을 맞은 케토톱은 1994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일반의약품 외용소염진통제 시장 부동의 판매 1위1를 지키고 있다. 2014년 한독이 태평양제약 제약사업부문을 인수할 당시 연 매출 200억 수준이었던 케토톱은 통증 전문가의 입지를 강화하며 올해 연 매출 600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케토톱은 현재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카자흐스탄 등지로 수출 중이며 현지에서 시장 점유율을 계속해서 늘리고 있다. 케토톱은 베트남, 러시아, 알제리 등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케토톱은 ‘케토톱 오리지널’ 제품 외에 손가락과 손목 등 밴드처럼 감아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이즈의 ‘케토톱 밴드 타입 혼합형’, 열감을 더한 ‘케토톱 핫’과 ‘케토톱 핫 밴드 타입’, 국소부위 통증을 집중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케토톱 핫 미니’ 등이 있다.

 

일상건강

닫힘 회원가입 하면 전 제품 50%

TOP